다미커뮤니케이션

다온테마
로그인 회원가입
  • IT업계 소식
    CONTACT US 053-123-4567

    평일 00시 - 00시
    토,일,공휴일 휴무

    IT업계 소식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핀란드의 70배…41개국 중 2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DAMICOMM 댓글 0건 조회Hit 1,332회 작성일Date 18-05-07 10:07

    본문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핀란드의 70배에 달하며 세계 41개국 중 2위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은 최근 유럽연합(EU) 28개국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등 총 41개국 내 수천 개 스마트폰 요금제와 모바일 브로드밴드 요금제를 분석한 '2018년 상반기 4G 가격 책정 상황' 보고서에서 이같이 집계했다.

    우선 리휠은 지난달 기준 41개국 내 최소 무료통화 1천 분과 고화질(HD) 영상용 초당 3메가비트 데이터를 제공하는 4G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요금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1기가바이트(GB) 당 가격이 13.9유로(약 1만7천906원)로, 16유로를 웃돈 1개국에 이어 2번째로 비쌌다. 1위 국가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캐나다가 9.6유로로 3위였으며, 미국이 7유로로 5위였다.

    핀란드는 한국에 비해 70분의 1 수준인 0.2유로(258원)로 가장 저렴했다. 작년 하반기(11월 기준) 조사 때보다 한국은 0.5유로 상승하고 핀란드는 0.1유로 하락해 격차가 45배에서 70배로 확대됐다.

    프랑스는 0.8유로로 38위였다. EU 28개국 평균은 2.3유로였으며, OECD 회원국 평균은 2.9유로였다.

    한국은 30유로(3만8천646원) 이하 4G 요금제로 사용 가능한 데이터 양면에서도 1GB로, 41개국 중 39위에 그쳤다.

    30유로 이하로는 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는 그리스와 몰타를 제외하면 가장 비싼 셈이다.

    핀란드와 덴마크, 네덜란드, 스위스 등 10개국이 무제한이었으며 영국과 프랑스, 이탈리아, 이스라엘, 스웨덴, 폴란드 등 6개국은 100GB 이상이었다.

    무료통화가 제공되지 않는 모바일 브로드밴드 요금제의 경우 30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공동 34위였다.

    핀란드와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 9개 국가가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했지만 캐나다는 2GB로 가장 적었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상기 기사내용은 본문의 일부만 발췌한 내용입니다. 본문내용은 상단 링크를 클릭하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